호주 애슐리 바티, 윔블던 여자단식 우승

스포츠 뉴스

스포츠 뉴스

호주 애슐리 바티, 윔블던 여자단식 우승

최고관리자 0 104

결승서 폴리스코바 2-1 제압 

16269478872536.jpg
호주 애쉬 바티가 윔블던 여자단식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호주의 애슐리 바티(25)가 윔블던 테니스대회 여자 단식 정상에 올랐다.
 
세계랭킹 1위는 바티는 11일(호주시간) 새벽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끝난 대회 여자단식 결승전에서 카롤리나 플리스코바(세계 랭킹 13위, 체코)를 2대1(6-3, 6-7<4-7>, 6-3)로 제압하고 대망의 윔블던 우승의 위업을 달성했다. 
 
바티는 2019년 프랑스 오픈에 이어 개인 통산 두 번째 메이저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상금 170만파운드(26억9천만원).
 
호주 선수가 윔블던 여자 단식에서 우승한 것은 1980년 이본 굴라공 이후 41년만이란 점에서 호주 국민들이 쾌거에 환호하고 있다. 굴라공과 바티 모두 호주 원주민계 스포츠 영웅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16269478884436.jpg
2021 윔블던 여자단식에서 우승한 호주의 애쉬 바티

한 달 전 프랑스 오픈 2회전에서 부상으로 기권했던 바티는 “회복까지 2개월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는데 한 달 만에 윔블던에 출전한 것은 기적”이라며 기뻐했다. 
 
바티는 이번 대회에 굴라공이 윔블던에서 처음 우승했던 1971년을 기념하는 테니스복을 착용해 눈길을 끌었다. 바티는 “이본은 내게 특별한 존재다. 젊은 호주 원주민 청소년들에게 꿈을 이룰 수 있다는 믿음을 심어준 사람”이라고 말했다. 

2019년 9월부터 단식 세계 1위 자리를 지킨 바티는 이날 플리스코바를 맞아 초반부터 강공을 펴 1세트를 따냈고, 2세트는 반격에 나선 플리스코바와 타이 브레이크 접전 끝에 졌다. 하지만 3세트 플리스코바의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하는 등 압도적인 기세로 1시간 55분만에 경기를 끝냈다.
 
바티는 키 166㎝로 이날 상대 플리스코바의 186㎝보다 20㎝ 작은 선수지만 다부진 체구에서 나오는 파워와 절묘한 슬라이스 샷 등으로 상대를 몰아붙였다. 
 
이번 대회에서 바티가 우승하면서 올해 메이저 대회 여자단식은 호주오픈 오사카 나오미(2위•일본), 프랑스오픈 바르보라 크레이치코바(17위•체코) 등 각각 다른 선수가 정상에 올랐다.
 
바티는 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에서 오사카와 치열한 금메달 경쟁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고직순 기자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프린트
0 Comments

최근글


새댓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